뉴욕제자교회 - 할렐루야! 여러분을 예수님의 이름으로 환영합니다.
커뮤니티

행복한 사람들의 모임

갤러리

게시판

중보의 기도

포토뉴스

교회소식

주일예배

주일 1부 예배

오전  8:30

주일 2부 예배

오후 2:00

주중예배

목요성경공부

오후  8:30

매일새벽기도회

오전  5:50



 번영신앙 vs 복음신앙

2017-10-03 20:54:58, Hit : 1586

 

 WitJuly2017_4.png (278.7 KB) 



Photo#1:WitJuly2017_4.png

이번 주 목성연(목회자 성경 연구원)모임 때 우리는 현재 한국 교회의 가장 큰 문제가
무엇인가를 같이 나누어 보았습니다. 동감하는 가장 큰 문제는 주님을 향한 우리의
마음이 식은 것이요, 둘째는 번영신학이라고 했습니다. 예수 믿는 것이 다만 이 땅에서
잘 먹고 잘 사는 것이라면 우리 크리스챤은 얼마나 불쌍한 존재들입니까? 만약 우리의
삶이 현세에서의 삶이 전부라면 우리가 애써 절제하며 산 그 모든 것이 무슨 의미가 있단
말입니까?  물과 성령으로 거듭난 우리 크리스챤들은 이 땅에서의 삶이 전부가 아니기
때문에 어찌하든지 하나님 앞에 서는 날, “잘 하였도다, 착하고 충성된 종아!” 이 한
마디를 들으려고 이토록 몸부림치며 사는 것이 아닐까요? 그 한 가지 이유 때문에 죄와
피흘리기 까지 싸워야 하며 모든 환경이 닫혀 있는 것 같은 상황 속에서도 주께서 맡겨
주신 사명을 감당하기 위하여 몸부림쳐야 하는 것이 아닐까요?  많은 사람들이
학창시절을 돌아보며 많은 후회를 합니다. 그 때 좀 더 열심히 공부할 것을 하고
말입니다. 정말 정신 나간 사람이 아니라면, “그 때 공부는 좀 소흘히 하고 실컷
놀았어야 하는데...” 하지 않을 것입니다.  학생들은 왜 학창시절에 공부를 열심히 해야
할까요?(공부를 열심히 해야 한다는 말 속에는 자기의 특기를 살리기 위하여 열심히
활동한다는 뜻도 포함됩니다)  바로 성인이 된 다음에 보다 나은 삶을 영위하기 위함이
아니겠습니까? 우리의 신앙생활도 이와 같습니다. 우리에게는 보이는 이 세상이 전부가
아닙니다. 우리에게는 영원한 나라에서 받을 영원한 상급이 기다리고 있기 때문에 우리는
그 목표를 향하여 정진해 나가야 하는 것입니다. 히브리서 10:37에 보면, “잠시 잠깐
후면 오실 이가 오시리니 지체하지 아니 하시리라”라고 하였습니다. 우리는 영원한
나라에서 받을 상급을 고대하며 이 땅에 사는 동안 우리에게 맡겨 주신 사명 곧 복음을
위하여 헌신해야 하는 것입니다.  영원한 멸망을 향해 가는 영혼들을 향해 예수의
그리스도 되심을 선포하여 한 영혼이라도 더 하나님께로 인도하는 것이 우리의 사명이
아니고 무엇이겠습니까?  성경은,  “많은 사람을 옳은 데로 돌아오게 한 자는 별과 같이
영원토록 비취리라.”(단 12:3) 라고 하였습니다. 부디 복음신앙으로 무장하여 주께서
맡겨 주신 사명을 잘 감당하여 주님 앞에 서는 날 좋은 상을 받게 되는 저와 여러분이 다
되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축원합니다.


  제자
회원님의 소개글이 없습니다.



496
  동성결혼 관련 미감리교 총회 
 제자
20 2019/02/18
495
  예배에 성공하자 
 제자
28 2019/02/15
494
  복음만 전파될 수 있다면 
 제자
56 2019/02/08
493
  위로부터 오는 능력 
 제자
60 2019/02/01
492
  IT시대와 말씀 묵상 
 제자
101 2019/01/23
491
  별을 세는 밤 
 제자
101 2019/01/18
490
  기도와 행함 
 제자
106 2019/01/11
489
  열매맺는 그리스도인이 되자 
 제자
139 2019/01/03
488
  2018년을 잘 마무리하자 
 제자
125 2019/01/03
487
  성탄절의 주인공을 잊지 말자 
 제자
160 2018/12/26
486
  감사와 사랑의 계절  
 제자
146 2018/12/26
485
  사명에 붙잡힌 사람들 
 제자
196 2018/12/19
484
  스스로 귀를 뚫은 종 
 제자
211 2018/12/12
483
  산불피해 학생들에게 $1000씩 준 사업가  
 제자
242 2018/12/06
482
  푯대를 향해 전진하자 
 제자
268 2018/11/27
481
  감사가 일상(日常)이 되게 하자 
 제자
279 2018/11/22
480
  가장 보람된 일 
 제자
304 2018/11/15
479
  주가 주신 복을 세워 볼까요? 
 제자
326 2018/11/09
478
  여선교회 가을 소풍 보고서 
 제자
380 2018/11/01
477
  주님의 사랑 안에 거하라 
 제자
396 2018/10/24

1 [2][3][4][5][6][7][8][9][10]..[25]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doople

Disciples Church of New York, Copyrihght © 2001 - 2019 All right reserved.
뉴욕제자교회 149-03 Hawthorn Ave Flushing NY 11355
TEL: 718-939-7044
e-Mail: dcnypeterchung@yahoo.com  |  Powred by NYD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