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제자교회 - 할렐루야! 여러분을 예수님의 이름으로 환영합니다.
커뮤니티

행복한 사람들의 모임

갤러리

게시판

중보의 기도

포토뉴스

교회소식

주일예배

주일 1부 예배

오전  8:30

주일 2부 예배

오후 2:00

주중예배

목요성경공부

오후  8:30

매일새벽기도회

오전  5:50



 누가 크리스마스의 주인공인가?

2017-12-26 18:11:43, Hit : 556

 

 DCNY_X_mas2017_1.jpg (90.6 KB) 

원래크기로보기

Photo#1:DCNY_X_mas2017_1.jpg

뉴욕은 벌써 지난 주중에 크리스마스의 열기가 곧 터질 것 같은 풍선처럼 부풀어
올랐습니다.  이 크리스마스의 열기는 크리스챤이든 아니든 상관없이 다 젖어드는 것
같습니다. 이런 풍조는 내가 아주 어린 시절부터 계속 되어 왔던 것으로 새삼스러운 것도
아닙니다. 왜 세상은 이 성탄절을 이토록 반기는 것일까요?  사실 세상 사람들은
성탄절에 교회에 와서 예배 드리기 보다는 끼리 끼리 모여 유흥을 즐기는데 더 열심이지
않습니까? 오래 전부터 성탄절은 크리스챤들 뿐만 아니라 세상 모든 사람들의 축제가
되어 오지 않았습니까?  종은 이 일을 아주 고무적으로 받아 들입니다. 어떤 각도에서
성탄절을 즐기든 이 성탄절이 세계인의 축제가 된 중심에는 바로 예수님의 탄생이
자리잡고 있기 때문입니다.  미국에 와서 성탄절 이브에는 지인들과 함께 즐기다가도
성탄절에는 교회에 가서 예배를 드렸던 일이 생각이 납니다. 그 때에 나는 건성으로
교회를 다니고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성탄절이 되면 왠지 교회가 그리워지곤 했습니다.
그리고 교회를 잘 다니지 않던 시절에도 크리스마스 이브에 성가대원들이 각 가정을
돌면서 찬양을 부르던 일이 눈에 선합니다. 이 성탄절을 맞이하여 우리는 세상
사람들과는 다른 방식으로 이 절기를 축하해야 할 줄로 압니다. 세상 사람들은 단지 먹고
마시며 즐기며 하루를 보내지만 우리는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께서 우리 같은 죄인들을
구원하기 위하여 이 낮고 낮은 땅까지 찾아오신 것을 깊이 묵상하며, 감사하며 기뻐하는
절기가 되어야 할 줄로 믿습니다.  때로 나는 크리스마스가 지나면서 집을 장식했던
화려한 조명과 장식들이 볼품 없이 느껴지며, 사람들은 왠지 더 허전해 하는 것 같은
모습들을 보며 우리 크리스챤들이라도 크리스마스를 좀 더 뜻깊게 보내야 하겠다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무엇 보다도 성탄절에는 주님께 예배 드리는 일이 최우선이 되어야
하며, 자기 혼자 즐기는 명절이 아니라, 자기 주변의 소외 받은 사람, 인생이 힘든
사람들을 돌아 보는 절기가 되어야 하겠습니다. 주님은 우리 같은 죄인들을 섬기기
위하여 가장 낮는 곳, 바로 마굿간에서 태어나시지 않았습니까?  세상 모든 사람들의
축제가 된 이 아름다운 절기에, 진정 우리 주님이 영광을 받으실 수 있도록, 성탄절의
정신에 합당한 크리스마스를 보내는 우리 모두가 되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축원합니다.


  제자
회원님의 소개글이 없습니다.



467
  전도하러 오신 예수님 
 제자
12 2018/08/17
466
  피지가 피난처 피지(避地)인가? 
 제자
34 2018/08/08
465
  기도하시는 예수님 
 제자
72 2018/07/29
464
  자연 속에서 만나는 하나님 
 제자
91 2018/07/21
463
  예수님의 Compassion(긍휼) 
 제자
104 2018/07/21
462
  One Family Day(한가족의 날) 
 제자
101 2018/07/12
461
  회갑에 선교사가 된 김명옥 선교사님 
 제자
114 2018/07/04
460
  신앙생활에서 가장 중요한 것 
 제자
132 2018/06/29
459
  부모를 공경하는 크리스챤이 되자 
 제자
180 2018/06/22
458
  종말의 시간이 다가 오는가? 
 제자
188 2018/06/06
457
  몰타 공화국 이야기 
 제자
205 2018/05/30
456
  프랭크 제너 이야기 
 제자
221 2018/05/23
455
  쿠바 신학교 강의를 마치고 
 제자
228 2018/05/14
454
  우크라이나에서 열린 천국환송예배 
 제자
278 2018/05/06
453
  남상목 선교사님을 추억하며 
 제자
264 2018/05/06
452
  쿠바 신학교 강의를 떠나며 
 제자
276 2018/04/22
451
  창립 24주년을 맞이하여 
 제자
241 2018/04/18
450
  로자리또 바닷가에서 
 제자
312 2018/04/10
449
  고난 주간을 맞이하여 
 제자
343 2018/03/26
448
  새생명반 주말수양회 
 제자
392 2018/03/15

1 [2][3][4][5][6][7][8][9][10]..[24]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doople

Disciples Church of New York, Copyrihght © 2001 - 2018 All right reserved.
뉴욕제자교회 149-03 Hawthorn Ave Flushing NY 11355
TEL: 718-939-7044
e-Mail: dcnypeterchung@yahoo.com  |  Powred by NYDL.net